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닫기

바로가기 서비스

  • 권역 류마티스 및 퇴행성 관절염 센터
  • 진료일정
  • 예약조회
  • 진료예약
  • 진료과 / 의료진 찾기

CNUH 사랑 나눔, 행복 더하기

더보기

인물포커스

빛고을전남대병원 제4대 병원장에 박용욱 류마티스내과 교수 임명
빛고을전남대병원 제4대 병원장 박용욱 류마티스내과 교수 임명 <사진설명 : 빛고을전남대병원 류마티스내과 박용욱 교수> 빛고을전남대학교병원 제4대 병원장에 전남대학교병원 류마티스내과 박용욱 교수가 임명됐다.   전남대병원은 최근 이신석 전 병원장의 임기가 만료됨에 따라 병원 서면이사회를 통해 후임으로 박용욱 교수를 새 병원장에 임명했다.   임기는 오는 2023년 4월12일까지 2년이다.   박용욱 신임 병원장은 전남대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전남대 대학원에서 석·박사를 취득했다.   전남대병원 내과에서 전공의를 거쳐 내과전문의를 획득했으며, 한양대병원에서 류마티스내과 전임의 과정을 거쳐, 미국 메이요 클리닉과 에모리 대학 연수 후 지난 2005년부터 전남대병원 류마티스내과 임상조교수를 시작으로 진료·연구·교육에 매진하면서 국내 의료발전과 후학양성에 기여해 왔으며, 현재 전남의대 류마티스내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또한 박용욱 병원장은 빛고을전남대병원 내과장, 전남대병원 의생명연구원 중앙연구실험실장, 의료질관리실장 등 주요 보직을 역임했다.   류마티스내과 명의로 손꼽히는 박용욱 병원장은 지금까지 류마티스질환을 포함한 다양한 자가면역질환에서 면역학적 기능이상에 대한 연구를 해왔고 국내외의 저명한 해외 학술지에 연구 실적들을 발표해왔으며, 그동안의 연구 업적을 인정받아 전남대학교병원 의학연구학술상과 대한류마티스학회 학술상 등을 수상한 바 있다.   박용욱 병원장은 “지난해 종합병원으로 승격한 빛고을전남대병원이 보다 체계적이고 효율적인 의료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지역민 건강증진에 더욱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 면서 “무엇보다 지금은 코로나19 확산방지와 종식을 위해 전 직원이 하나된 마음으로 감염예방과 치료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더보기

칭찬합시다

경비원2분의 저로인한 수고와 진심 눈빛 감사합니다.
오늘 퇴원시 문제로.. 아침 가장 많이 눈빛을 교환한 분이 있다. 경비요원 2분이다. 9시 부터 퇴원 10:15분 까지, 간호사들과 뒤에 모여 웅성이는 분(관계자:감염병관리팀장외)들이 많이 생겼다. 그 모든 분들의 눈빛(구경,난동,정신병자 등)이 기억에 남았는데.. 가드분의 눈빛은 소명의식뿐! 이 가드 분들 눈빛에 다른 모습은 보이지 않았고.. 계속 되는 퇴원 가이드와 차량 변경에도 대기 끝까지 최선을 다하셨습니다. (이때는 고마움을 몰랐습니다.) 퇴원 후 많은 예상치 못한 전화,상황들로 고민 후 처음부터 걷자 맘잡고 다시 병원을 찾았습니다. 시발점인 병원을 코로나 환자가 아닌, 민원인으로 서류 끊로 갔는데.. 다시 만난 가드2분이 있으셨고 처음부터 끝까지 순수하게. 나서서 서류도, 담당찾아 주는 것도 오전처럼 배웅, 안내, 나감 도움주셨습니다. 다시금 칭찬 합니다.   반면.. 감사보다 실망도 기록합니다. 눈빛은 거짓말을 못합니다.   (감염병팀장 마지막 면담~걱정하는 척 그러나 말뿐 진심없음 ~ 정신치료가 필요하다는 결론  ㅠㅠ 내렸을때.. 오전 정신과의사의 전화가 이분과 주치의의 작품임을 확신했습니다. 건들지 말아야할  가족까지! 건들었기에 추후 이분도.. 똑같은 경험 당해보길 하는 나쁜 마음도 들었습니다. 그리고 이분 ㅠㅠ 뒤에서 듣은척하는 원무과장,다른 책임자2분들 모두 아침과 같은 평가.관찰.방어.. 자신에게 문제가 될지, 등등.. 오만가지 마음이 복잡했습니다. 중간관리자들을 보니, 긍휼함도 생리도 이해 됐습니다. 이번 입원기간 눈빛도 얼굴도 못본체.. 생활하다가! 이 병원의 중간책임자들을 보고 직원들에게는 역시 조직. 사람보단 일, 병원변호. 감사가 들지 않았습니다.) 칭찬할 분은 역시.. 이 2직종 뿐이었습니다. 파견직 방호복 입으시는 진짜 간호사님들.. 가드.경비를 보시는 분들에게 무한 감사합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