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닫기

바로가기 서비스

인물포커스

화순전남대병원 정형외과 윤택림 교수, 대한정형외과학회 신의료기술 경연대회서 우수 발표상

작성 : 관리자 [콘텐츠 관리자] / 2021-07-15 16:24

화순전남대병원 정형외과 윤택림 교수

대한정형외과학회 신의료기술 경연대회서 우수 발표상

윤택림 화순전남대병원 교수가 최근 열린 대한정형외과학회 춘계학술대회 신의료기술 경연대회에서 우수 발표상을 수상했다.
<윤택림 화순전남대병원 교수가 최근 열린 대한정형외과학회 춘계학술대회 신의료기술 경연대회에서 우수 발표상을 수상했다.>
 
  화순전남대학교병원 정형외과 윤택림 교수가 최근 열린 대한정형외과학회 제65차 춘계학술대회 ‘분과별 신의료기술 경연대회’에서 우수 발표상을 수상했다.

  윤 교수는 국내 최초로 인공고관절 재치환술 분야에서 환자 맞춤형 3D프린팅 임플란트 이식 수술에 성공한 이후 많은 환자들로부터 확인한 수술 성과를 정리, 이번 경연대회에서 수술 방법과 장점 등을 소개해 주목을 받았다.

  인공관절 치환술은 관절염이나 골절 또는 다른 질병으로 손상된 뼈와 관절연골을 제거한 후 인공관절물로 대치하는 수술이다. 인공고관절은 대퇴골에 삽입되는 주대(Stem), 대퇴골두를 대신하는 볼(Ball), 비구에 끼워넣는 비구컵(Acetabular Cup)으로 구성된다. 인공고관절 재치환술은 인공관절 주위의 뼈가 약해지거나 골용해 현상이 심한 경우 기존 방법으로는 해결하기가 힘들거나 수술을 해도 쉽게 망가지는 경우가 많았다. 골반 비구를 포함한 광범위한 부위의 골반뼈가 소실돼 일반적인 인공고관절 재치환술을 시행하기 어려운 상태에서는 정상적인 보행이 불가능하고 시간이 지날수록 수술이 힘들어지기 때문에 가장 어려운 수술로 분류된다. 

  윤 교수팀은 7명의 환자들을 대상으로 골반 뼈 형태를 반영해 무너진 고관절 주변의 뼈를 맞춤형 3D프린팅 임플란트로 복원해 재치환술을 시행했으며, 지금까지 추적 관찰한 결과 별다른 이상 소견이 없이 성공적인 결과를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윤택림 교수는 “환자 맞춤형 3D프린팅 임플란트 이식 수술은 기존의 재치환 수술과 비교해 염증 등 부작용이나 합병증 위험이 훨씬 적고 임플란트 수명도 길어져 재수술 확률을 크게 낮출 수 있다”며 “3D프린팅 기술을 활용하면 기존 수술 방법으로는 복원이 힘들거나 기성품인 인공고관절의 사용이 적합하지 않은 경우 임플란트를 맞춤형으로 제작해 사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윤 교수는 특히 “수술 전 3D프린터로 제작한 모형을 직접 보면서 수술계획을 세우거나 환자‧보호자에게 수술 과정을 설명하고 이해를 돕는 데도 효과적”이라고 덧붙였다.
고객만족도 평가
  • 현재만족도100.0%